한국선주상호보험
HOME >> News >> Press Release
한국선주협회,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포함 건의  
administrator 17-07-13 09:27  

한국선주협회,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포함 건의

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가입 허용 시 연간 1.5억달러 국부 유출 방지 효과

한국선주협회(회장 이윤재)77() 국내 외항해운업계 및 국내 주요 로펌 대상으로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(Korea P&I Club, 이하 KP&I)이 포함되도록 건의했다.

협회는 건의를 통해 현재 KP&I는 세계 유수의 IG Club(국제 P&I Club 그룹)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해왔음에도 불구하고, 선박금융계약서 및 화물운송계약서상의 P&I 조항은 KP&I를 배제하고 있다, 각종 계약서 상 P&I 조항에 KP&I를 추가해줄 것을 요청했다.

KP&I2000년 해운업계, 금융계 및 보험계 등 해운관련산업의 선순환발전을 통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부유출을 방지하고자 국내 선사의 출자 및 정부 출연으로 설립되었다.

특히, 2017년 기준 KP&I에 가입한 선사와 선박은 전 세계 220개 선사 총 1,100척으로, 연간보험료는 3,100만달러로 전체 시장점유율의 17%를 차지하고 있는 P&I 클럽이다.

향후 선주협회의 건의대로 화물운송계약, 선박용선계약 및 선박금융계약 등 KP&I의 가입이 허용되면 관행대로 해외 IG Club에 지불하던 연간 1.5억달러의 국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해운, 조선 및 금융 등 국내 해운관련산업의 선순환 발전의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하게될 것이다.

선주협회 관계자는 국책은행에서도 KP&I 발전 중요성을 이미 인지하고 있을 정도로 관심이 높은 상태이며, 국내 해운업계 발전을 위해 업계가 발벗고 나서야한다라고 강조했다.

 

[해양한국] 문병일 COO - 변화하는 P&I보험시장
[TradeWinds] Wordings that specify only International Group cover to be raised with ship financiers and others
목록
인쇄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