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선주상호보험
HOME >> News >> Press Release
Korea P&I Club, 선사초청 만찬회에서 ‘우리클럽’ 의의 강조  
administrator 17-11-24 10:51  

Korea P&I Club, 선사초청 만찬회에서 우리클럽의의 강조

 

한국선주상호보험(회장 박정석)1122일 한국선주협회 이윤재 회장, 대한해운 김용완 부회장 등 해운업계 임원진과 실무진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“Our Club, Korea P&I Club” 선사초청 만찬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.

 

한국선주협회(회장 이윤재), 한국선급(회장 이정기) KP&I간의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 체결로 분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박정석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병아리가 알속에서 나오려면 새끼와 어미닭이 안팎에서 함께 쪼아야 한다는 줄탁동시 마음으로 우리나라 선사들이 KP&I 성장을 계속해서 성원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

 

문병일 전무는 “Our Club, Korea P&I Club”를 주제로 KP&I가 국내에 존재하는 것 만으로 국내선사에게 끼친 긍정적인 영향과 17년간 P&I보험사로서 전문성과 경쟁력 확보 그리고 스탠다드클럽과의 공동인수 협정을 통한 VLOC, VLCC, LNG 포함 모든 선종의 선박인수 문제해소 등 KP&I가 우리클럽으로서 국내해운 곁에 있을 때의 의의를 강조하며 해운재건의 상승기류에 국내선사와 KP&I가 함께 편승할 것을 제안하였다.

 

금번 선사초청 만찬에는 사조산업 김정수 사장, 태영상선 박영안 사장, 우양상선 채영길 사장, 보양사 김일호 사장, 테크마린 조경훈 사장을 비롯 선사의 임원진과 부서장이 대거 참석하여 KP&I가 준비한 경품행사, 포토존 설치, 가야금사중주 등의 다양한 이벤트와 저녁만찬을 함께하며 큰 호응을 받았다.



선주협회-KR-KP&I, “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”체결
문병일COO 인터뷰 “해외 P&I, 국내서 영업하려면 국내법 지켜야”
목록
인쇄하기